사천바다케이블카 소개

> 케이블카 소개 > 사천바다케이블카 소개

'산-바다-섬’을 잇는 국내 최초의 케이블카

첫째도 안전! 둘째도 안전!! 셋째도 안전!!!

10개월에 걸쳐 풍동(風動)실험을 실시한 후 자동순환 2선식을 채택해 한겨울의 매서운 바닷바람에서도 흔들림을 최소화한 든든한 안전장치로 설계되었고, 순간 돌풍과 강풍 등 돌발상황을 대비해 모든 지주에 풍향, 풍속 계측기를 추가로 설치했습니다. 또, 예기치 못한 상황을 대비한 구조시스템도 마련했습니다. 전력 공급이 끊기면 비상 엔진으로 구동용 케이블을 돌려 비상 운행하고, 자체 모터를 가진 특수 구조차가 캐빈에 직접 접근해 승객을 안전하게 구조합니다.

새들(Saddle)구간, 무진동으로 쾌적하게!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대부분의 케이블가 지지하고 있는 철탑부분을 통과할 때마다 덜컹거리는 진동으로 공포감을 느끼는데, 사천바다케이블카는 모든 구간이 무진동으로 운행되어 케이블카를 타고 있는 내내 쾌적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사천바다케이블카는 직선코스(국내 대부분의 케이블카)가 아닌 대방역사에서 각산역사로 올라가는 구간이 초양역사와 대방역사 구간보다 약 26.6도가 꺾여 더욱 고도화된 기술이 필요한 부분이며 이 무진동의 묘미에 감탄할 수 밖에 없습니다.

국내 최장의 구간, 2.43km(약20분) 선로로 다이나믹하게 즐겨요!

사천바다케이블카는 바다와 섬, 그리고 산을 잇는 국내 최장의 구간을 자랑합니다. 또 우리나라 대부분의 케이블카는 산 아니면 바다를 잇는 단조로운 코스를 가지고 있는 반면, 사천바다케이블카는 섬(초양도)과 바다와 산(각산)을 잇는 그리고 3개 정류장(대방, 초양, 각산)의 승하차 시스템을 적용하여 더욱 다이나믹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크리스탈 캐빈

사천바다케이블카는 쾌적한 캐빈의 내부 환경을 고려해 10인승 중형 캐빈을 이용하고 있으며 최대 속도 6m/s시간당 최대 1,300명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크리스탈 캐빈은 총 45대 중 15대로 바닥이 크리스탈(투명 유리)로 되어 있습니다. 816m 바다 구간을 최고 높이 74m(아파트 30층 높이)에서 아찔하게 관람할 수 있습니다.

크리스탈 캐빈

일반 캐빈

일반 캐빈은 총 45대 중 30대로 빨간색으로 되어 있으며 외부의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함께
내부에서 사진을 찍으면 예쁘게 나옵니다.

일반 캐빈

제 원

구분 내용
선로 길이 2.43km
최대 속도 6m/s
수송 능력 1,300명/h
형식 자동순환 2선식(Bi-Cable)
캐빈수 45대(일반 30대, 크리스탈15대)
탑승인원 10명
운행시간 20분~25분(왕복 시)
지주(철탑) 5개소
지주 최고 높이 74m
제작사 포마, 라이트너(POMA, LEITNER)